뉴스

[Pick] "괴한이 우리 집 개 죽이겠다고 집에 뛰쳐들어왔다"

[Pick] "괴한이 우리 집 개 죽이겠다고 집에 뛰쳐들어왔다"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0.20 14:26 수정 2021.10.22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괴한이 우리 집 개 죽이겠다고 집에 뛰쳐들어왔다"
"우리 집 마당에 들어와서, 우리 삽으로, 우리 집 개를 죽이겠다고 설치는 사람을 어떻게 하면 좋습니까"

의문의 남성이 남의 집 마당에 뛰어 들어가 그 집의 반려견을 죽이겠다며 난동을 피우는 모습이 찍힌 CCTV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경남 창녕군에 거주하는 A 씨는 어제(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인인 내가 버젓이 있는데 대뜸 (모르는 사람이) 반려견 가을이를 죽인다고 하니 너무 황당하고 무섭다"며 당시 상황이 담긴 CCTV 영상을 올렸습니다.

삽 들고 반려견 쫓아간 괴한 (사진 및 영상 출처 = A 씨 제공)
이날 저녁 6시 13분쯤 촬영된 영상을 보면 반려견인 진돗개 가을이가 무언가에 쫓기고 있습니다.

다급히 달려가던 가을이가 잠시 멈춰 뒤를 돌아보더니 또다시 허겁지겁 달아납니다.

뒤이어 파란 바지에 검은 외투를 입은 하얀 머리의 의문의 남성이 삽을 들고 가을이를 빠르게 뒤쫓습니다.

A 씨는 "내 집에서도 안전할 수가 없다니, 어떻게 보호받아야할지 의문이다"며 "가을이가 죽을 뻔했다. 손이 떨리고 심장이 떨린다. 이게 말이 되는 일인가"며 억울한 마음을 토로했습니다.

하루종일 잠도 못잤다는 A 씨는 "(내 말의) 요점은 (모르는 사람이) 우리 집에, 우리 삽을 들고 들어와서 난동을 피웠다는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집은) 저와 한쪽 눈이 안 보이는 엄마, 그리고 미성년자 여동생 이렇게 사는 공간"이라며 "제가 당장 나설 수 없었던 이유는 (과거) 낫 들고 찾아온 사람이 있었고, 그때 죽을 뻔했다. 그런 경험 때문에 섣불리 나서기가 무서울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의 어머니에게 무사히 구출된 가을이의 현재 상태와 관련해서는 "겁에 질려 오줌을 지리고 계속 침을 흘렸다. (다른 반려견) 매화가 핥아주고 옆에 있어줘서 지금은 잠도 잘 잔다"고 근황을 전했습니다.

한편 A 씨는 가을이에게 위협을 가한 남성을 찾기 위해 동네 어르신의 도움을 받으며 수소문하고 있지만, 동네 사람은 아닌 것 같다며 경찰에 곧 신고할 예정이라고 알렸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사진·영상 출처 = A 씨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