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체 밝혀지면 파급 커"…'K 배우' 폭로 A씨 누구길래?

"정체 밝혀지면 파급 커"…'K 배우' 폭로 A씨 누구길래?

SBS 뉴스

작성 2021.10.20 08: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체 밝혀지면 파급 커"…K 배우 폭로 A씨 누구길래?
전 연인에게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대세 배우 K씨가 김선호라고 지목했던 유튜버 이진호가 이번엔 전 연인의 정체를 언급했다.

19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전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이진호는 "취재과정에서 A씨의 글 전부를 100%로 믿기는 어렵다고 판단을 내렸다"면서도 "글 진위 여부와 별개로 A씨는 김선호와 실제 연인 관계였다"라고 자체 결론을 내렸다.

이어 "사건에 반전의 여지가 존재하는데, A씨가 누군지 공개되면 여러가지 의미에서 상당한 파급이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김선호 입장에서는 모든 걸 털고 가야 일말의 (반전)가능성이 열린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김선호의 이미지는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번 논란으로 인해 김선호가 수십억대의 광고 위약금을 물 위기에 처했다고 했다. 이진호는 "김선호의 광고비는 최근 '갯마을 차차차' 이후 한 달 사이 5억 원에서 7억 원으로 올랐다"며 "안 하는 제품군이 없을 정도로 많은 광고를 찍었다. 최소 10개 이상이니 50억 원 이상을 받았다"고 계산했다.

소속사의 늦은 대응에 대해서는 "본래 소속사는 무대응을 할 방침이었으나 광고주들의 사실관계 요청이 쏟아지고 언론사들의 요청 또한 무시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는 "K씨와 2020년 초에 만나 헤어진 지 4개월이 넘어간다. 지난해 7월 K씨의 아이를 가졌지만 K씨의 낙태 회유와 혼인 빙자로 인해 임신 중절을 받고 신체적 정신적 트라우마를 겪었다."고 주장했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