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자배구 '7구단', 창단 첫 경기 '강렬한 신고식'

여자배구 '7구단', 창단 첫 경기 '강렬한 신고식'

김영성 기자

작성 2021.10.20 07: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여자 프로배구 7구단으로 출범한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첫 경기에서 첫 세트를 따내며 '강렬한 신고식'을 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전체 1순위 외국인 선수 엘리자벳을 앞세워 인삼공사를 거세게 밀어부쳤습니다.

기존 6개 구단에서 대부분 주전으로 뛰지 못했던 선수들이 똘똘 뭉쳐 엘리자벳과 호흡을 맞췄고, 홈 관중 앞에서 역사적인 첫 세트를 따내며 환호했습니다.

하지만 이소영, 염혜선 등 도쿄올림픽 대표들이 포진한 인삼공사가 호락호락할 리 없죠?

2세트부터 대반격에 나서 내리 세 세트를 따냈습니다.

이소영은 승부처마다 블로킹과 강타로 포인트를 쌓아, 이적 후 첫 경기에서 21점을 몰아쳤고 옐레나도 19점으로 힘을 보태 3대 1 역전승을 이끌었습니다.

페퍼저축은행은 비록 지긴 했지만 엘리자벳이 데뷔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강렬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