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 SLBM 추정 미사일 발사"…NSC "깊은 유감"

"북, SLBM 추정 미사일 발사"…NSC "깊은 유감"

김태훈 국방전문기자

작성 2021.10.19 20:17 수정 2021.10.19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오늘(19일) 오전 동해 쪽으로 단거리 탄도 미사일을 쐈습니다. 잠수함 발사 탄도 미사일, 즉 SLBM으로 추정되는데 우리 정부는 깊은 유감을 나타냈습니다.

먼저 김태훈 국방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전 10시 17분 북한 함경남도 신포 동쪽 해상에서 동해상을 향해 미사일 한 발이 솟아올랐습니다.

[김준락/합참 공보실장 : SLBM으로 추정되는 미상의 단거리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하였습니다.]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SLBM으로 추정하는 합참 분석이 맞다면 SLBM 잠수함 발사는 재작년 10월 북극성 3형 이후 2년 만입니다.

최고 고도 60km, 사거리는 590km로 알려졌는데, 북극성 3형과 1형 등 기존 북한 SLBM에 비해 사거리가 짧은 게 특징입니다.

지난주 북한 무기 전시회에서 공개된 신형 미니 SLBM 첫 시험발사일 가능성이 제기되는 이유입니다.

[신종우/한국국방안보포럼 책임분석관 : 북극성 1형과 3형 같은 경우는 고도가 고각 발사로 900km까지 올라갔기 때문에 이번 SLBM과 다르다고 볼 수 있고, 오늘 미사일의 비행 제원은 이스칸데르급 단거리 탄도미사일과 비슷한 것으로 보입니다.]

군 일각에서는 이번 발사가 모레 누리호 발사와 오늘 개막한 서울 아덱스 방산·무기 전시회에 대한 맞불이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습니다.

지난달 15일 우리가 3천 톤급 안창호함에서 첫 SLBM 시험발사 직전에 북한은 열차형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서훈 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소집한 뒤 북한에 깊은 유감을 표명하고 대화 복귀를 촉구했습니다.

미군은 즉각적인 위협은 되지 않지만 불안정을 조성하는 행위라고 규탄했고, 기시다 일본 총리는 매우 유감이라면서 우리 군 발표와 달리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은 2발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한일상, 영상편집 : 정성훈)  

▶ 한미일 보란 듯 무력시위…종전선언 셈법 다른 북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