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李 "이젠 쥐 잡을 때"…尹 "전두환, 정치 잘 했다"

李 "이젠 쥐 잡을 때"…尹 "전두환, 정치 잘 했다"

백운 기자

작성 2021.10.19 20:13 수정 2021.10.19 21: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는 국회 행정안전위의 경기도 국정감사였고 내일은 국회 국토교통위가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나섭니다. 이재명 후보는 SNS를 통해 이제 반격에 나서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국민의힘에서는 윤석열 후보가, 전두환 씨가 정치는 잘했다는 사람들도 있다고 말을 해서, 당 안팎의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이 내용은, 백운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어제와 내일 두 차례 경기도 국정감사 사이, 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지사는 자신의 SNS에 태산이 울릴 정도로 요란했지만 잡은 건 쥐 한 마리뿐이라는 뜻의 '태산명동 서일필'이라는 글을 적은 뒤, "이젠 쥐를 잡을 때"라고 썼습니다.

본인 의혹은 해명됐으니 이제는 반격에 나서겠다는 주장을 담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국민의힘에서는 부산을 찾은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인재를 적재적소에 배치하겠다며 난데없이 전두환 씨를 거론했습니다.

[윤석열/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거는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를 하시는 분들이 꽤 있어요.]

윤 후보는 전 씨가 군대에서 조직 관리를 해봐서 전문가에게 업무를 맡겼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는데, 전 씨를 옹호하는 발언에 당내 경쟁자들은 '아무 말 대잔치', '망언 중의 망언', '천박한 철학'이라고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민주당은 윤 후보의 수준 낮은 역사 인식에 국민이 지쳐간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후보는 홍준표, 유승민 후보를 겨냥해서는 선거 4연패의 주역이라고 꼬집기도 했는데, 홍 후보는 온갖 비리에 휩싸여 있는 사람이 정신을 못 차렸다고 맞받았습니다.

[홍준표/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 만약 우리 측에도 각종 의혹이 있는 사람이 나가게 되면 (이재명·윤석열) 둘 다 국민들의 선택이 주저를 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국민의힘은 내일 대구·경북에서 합동토론회를 여는데, 후보 간 설전이 더 격렬해질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정상보, 영상편집 : 김진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