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돈다발 사진은 허세샷"…민주당, 김용판 윤리위 제소

"돈다발 사진은 허세샷"…민주당, 김용판 윤리위 제소

강청완 기자

작성 2021.10.19 20:08 수정 2021.10.19 2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와 함께 어제(18일)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공개한 돈다발 사진을 놓고도 논란이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 과거 폭력조직원이 이재명 지사에게 돈을 건넸다는 김 의원의 주장은 가짜로 드러났다면서 김용판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이 내용은, 강청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이 어제 경기도 국정감사장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일 때 한 폭력조직원이 건넨 현금다발이라며 공개한 이 사진.

하지만 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똑같은 사진을 찾아내 반박했습니다.

지난 2018년 11월, SNS에 게시된 사진인데, 사업으로 번 돈을 자랑하는 내용의 글이 적혀 있었고, 게시 시점도 이 지사가 성남시장일 때가 아니었습니다.

민주당은 역공에 나섰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해당 조폭이 SNS에 2018년 11월에 자신이 번 돈이라고 허세샷을 올린 사진이라고 합니다. (김용판 의원은) 이런 것 하라고 국회의원 면책특권이 있는 게 아닙니다.]

김 의원을 국회 윤리위에 제소하고, 고발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 국정감사도 민주당 의원들이 항의하면서 오전 한때 파행했고,

[민형배/민주당 의원 : 정말 사상 초유의 국감 증거조작, 자료조작 사진을 보고 경악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도 김 의원의 사과와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폭력조직원이 이 지사에게 20억 원을 지원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던 김용판 의원은 수사하면 밝혀질 거라고 맞섰습니다.

[김용판/국민의힘 의원 : 사진 그 한 장으로 전체를 덮으려 그러고 국민을 호도시키는 자세는 적절치 않고.]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도 함께 제보받은 폭력조직원의 진술서 내용이 구체적이라며 거들었지만, 사진의 진위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박정삼) 

▶ "환수조항 추가 건의 거부"…이재명 '배임' 논란
▶ 서울시 국감인데…의원도 시장도 '대장동' 공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