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남욱 곧 구속영장 청구…'100억' 박영수 인척 조사

남욱 곧 구속영장 청구…'100억' 박영수 인척 조사

배준우 기자

작성 2021.10.19 20:02 수정 2021.10.19 2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인천공항에서 체포된 남욱 변호사가 이틀째 검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남욱 변호사에 대해서 곧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 취재 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배준우 기자, 검찰이 구속영장에는 어떤 혐의를 넣을 것으로 보입니까?

<기자>

검찰이 남 변호사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서 지금 계속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데 체포 시한이 내일 새벽 5시까지입니다.

이에 따라서 곧 구속영장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선 남 변호사 영장에 담길 혐의는 유동규 전 본부장에게 700억대 뇌물 제공 약속, 그리고 성남시에 1천100억 원대 손해를 끼친 배임 혐의인데요.

이걸 보면 김만배 씨 혐의와 비슷한 내용입니다.

앞서 김만배 씨에 대한 영장이 기각됐기 때문에 검찰 입장에서는 이번 남 변호사 영장에 입증 가능한 혐의들 위주로 구성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미 구속돼 있는 유동규 전 본부장이 석방을 해달라고 법원에 구속적부심을 청구했는데 구속을 유지할지, 아니면 풀어줄지 곧 판가름 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그리고 화천대유가 50억 원을 주기로 약속한 명단이 있다, 이런 얘기가 정치권에서 그동안 있었는데 여기에 대해서 남욱 변호사가 새로 진술한 게 있습니까?

<기자>

네, 아직 확인되지는 않았는데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멤버 가운데 2명에게 돈이 전달됐다, 남 변호사가 오늘 검찰 조사에서 이렇게 진술을 했다는 보도가 있었습니다.

그러면 그 2명이 누구인지를 놓고 우선 화천대유로부터 아들이 50억 원을 수령한 곽상도 의원 말고 또 다른 한 사람이 누군지를 놓고 온종일 여러 얘기가 오고 갔습니다.

이에 대해서 남 변호사 측 변호인과 검찰 모두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 이런 반응을 보이고 있고요, 그리고 남 변호사가 200억 원 기부 의사를 밝혔다 이런 보도도 있었는데요.

이 역시 남 변호사 측이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박영수 전 특별검사의 친척이 소환됐다는 소식도 있네요.

<기자>

박영수 전 특검의 먼 인척이자 분양 대행 업체 이 모 씨가 오늘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 모 씨는 김만배 씨로부터 100억이라는 거액을 받은 인물인데요.

검찰은 이 씨를 상대로 이 돈의 성격에 대해서 조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 모 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돈이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해서 주고받은 정당한 업무상 돈이다 이렇게 해명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서진호, 영상편집 : 황지영, 현장진행 : 안한백) 

▶ 경찰, 천화동인 6호 소유주 조사…검경 경쟁하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