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이재명 저격한 오세훈 "대장동, 돈 버는 부분부터 민간 참여"

[영상] 이재명 저격한 오세훈 "대장동, 돈 버는 부분부터 민간 참여"

김휘란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19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출석한 서울시 국감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질의가 쏟아지면서 여야 의원들 간 고성이 오갔습니다. 

오늘(19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오 시장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대장동 관련 질의에 답했습니다.

먼저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서울시는) 왜 대장동과 같이 민관 합동으로 (개발을) 추진하지 않느냐"며 대장동 개발사업 방식에 관한 오 시장의 견해를 물었습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사례를 보면 골치 아프거나 시간이 많이 들고 위험이 있는 일은 공공이 해결해주고, 돈 버는 부분부터 민간이 참여하는 형식"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보기에 (대장동 사업은) 진정한 의미의 민관 협치나 협동은 아니라고 보여진다"고 강조했습니다.

오 시장은 또 "이 지사께서 공개적으로 '다른 지자체는 우리 개발사업 사례를 배워가라'는 말씀을 여러 차례 하시길래 배울 부분이 무엇일까 하고 들여다봤는데, 그 결과 다른 지자체가 절대로 배워서는 안 될 사례라는 판단을 하게 됐다"며 "만약 각 지자체가 이런 형태의 사업을 계속 한다면 도시 개발 사업은 뿌리부터 흔들릴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진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선 미리 준비해 온 손피켓을 꺼내기도 했습니다.

오 시장은 "(대장동 사태의) 내용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건설사는 처음부터 공모지침에서 배제돼 있다"며 "수사하는 검찰도 이 부분을 유의해서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자 여당 의원들 사이에서 거센 반발이 나왔습니다.

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자리에) 대장동 도면을 갖고 온 서울시장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오늘은 서울시 국감으로 서울시에 대해 서울시민들께 알리는 자리지, 정치적 장을 만들면 끝이 없다"고 항의했습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국민의힘 의원들이 경기도에서 뺨 맞고 서울시에서 화풀이하시는 것 같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의 항의가 이어지면서 한동안 설전이 오갔고, 오전 10시쯤 시작된 서울시 국감은 결국 90여 분 만에 파행됐는데요. 현장의 분위기, 영상으로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