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8인 모임 첫날…'단계적 일상 회복' 징검다리

수도권 8인 모임 첫날…'단계적 일상 회복' 징검다리

송인호 기자

작성 2021.10.19 07:53 수정 2021.10.19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새 거리두기 조정안에 따라 어제(18일)부터 수도권의 식당과 카페에선 최대 8명까지, 비수도권은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모처럼 여럿이 모일 수 있어서 반갑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송인호 기자입니다.

<기자>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도 서울 홍대 번화가에는 오후부터 많은 시민이 모여들었습니다.

오랜만에 여럿이 모일 수 있어 반갑다는 반응이 많았습니다.

[전예지/인천 남구 : 둘둘, 이렇게 약속을 따로따로 잡고 만났었죠. 오늘은 이렇게 다 같이 보니까 감회가 새롭네요, 너무 좋고.]

자영업자들도 모처럼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임정희/치킨집 사장 :  기대가 되긴 해요 솔직히. 왜 그러냐면 8인, 6인 이상이 들어와야지 술도 마시고 하니까….]

하지만 사람이 많이 모여 있는 걸 보면 불안하고 확진자가 다시 급증할까 봐 걱정된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어제 시작된 거리두기는 다음 달 '단계적 일상 회복'에 앞서 징검다리 성격이 강합니다.

접종 완료자를 중심으로 모임 인원에 제한을 풀었는데, 수도권 식당과 카페에서는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밤 10시까지 최대 8명, 비수도권에서는 자정까지 최대 10명이 모일 수 있습니다.

수도권 독서실과 영화관 등 일부 시설은 자정까지로 영업시간이 2시간 연장됐습니다.

다만, 유흥시설의 집합금지 조치는 풀지 않았습니다.

이 거리두기 조치는 이달 말까지 시행되는데, 그 뒤에 어떻게 할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가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서 다음 달 초쯤 공개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