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남, 국정원에 북한 정보 제공…망명 추진은 안 해

김정남, 국정원에 북한 정보 제공…망명 추진은 안 해

박상진 기자

작성 2021.10.19 07:26 수정 2021.10.19 09: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2017년 말레이시아 공항에서 피살된 김정은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우리 국가정보원에 북한 정보를 제공해 온 사실이 저희 끝까지판다팀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남북관계 부담 등을 이유로 김정남의 망명은 추진하지 않았던 것으로 취재됐습니다.

박상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7년 2월 13일, 출국 수속을 밟으러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 나타난 김정남.

갑자기 달려든 여성 2명이 김정남의 얼굴에 맹독성 신경작용제 VX를 발랐고, 김정남은 무참히 살해됐습니다.

끝까지 판다팀은 김정남의 행보와 관련해 당시 보고 라인에 있던 국정원 고위관계자 등 복수의 전현직 관계자들로부터, 김정남이 숨지기 적어도 5~6년 전부터 김정은 등 북한 고위층 동향과 권력층 정보를 국가정보원에 제공했다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이들은 김정남이 국정원 요원들과 동남아 등 제3국에서 접촉했고, 국정원은 정보제공 대가로 김정남에게 금전을 지원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김정남의 기본 동선과 움직임은 국정원이 파악하고 있었고, 김정남 측에서 이메일 등을 통해 국정원에 직접 연락을 취해오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피살 배경을 놓고 한국 망명 가능성 등이 제기됐지만,

[조한범/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김정남이 만일에 망명을 결정했다고 그러면 그건 아마 절박한 상황이었을 겁니다. 생명의 위협이 있었을 경우에는, 대안이 없었을 경우에는 한국을 선택할 가능성은 있다.]

취재에 응한 국정원 전현직 관계자들은 한국 망명 추진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들은 김정남을 국내로 데려올 경우 남북관계에 적지 않은 부담이 생기는 점을 고려했고, "2013년 고모부 장성택 처형 뒤 최신 정보에 대한 접근이 약화된 점도 망명 추진을 하지 않은 요인 가운데 하나"라고 덧붙였습니다.

국정원은 SBS 질의에 특정 인물과 관련된 국정원의 활동에 대해서는 확인해 주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고 답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