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각종 악재 겹친 中, 3분기 성장률 4.9%…1년 만에 최저

각종 악재 겹친 中, 3분기 성장률 4.9%…1년 만에 최저

정다은 기자

작성 2021.10.19 06:24 수정 2021.10.19 06: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이 4.9%를 기록했습니다. 시장의 예상보다 좀 낮은데, 전력난에 헝다 그룹 위기를 비롯한 각종 악재가 겹친 탓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중국의 3분기 경제성장률은 4.9%를 기록해 1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습니다.

지난해 3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로 5~5.2%였던 시장 전망치를 밑돌았습니다.

중국의 경제성장률은 기저효과에 힘입어 1분기 18.3%까지 올랐지만, 2분기에는 7.9%로 낮아진 데 이어 경기 둔화 흐름이 더욱 뚜렷해졌습니다.

중국 경제는 고강도 부양책에 힘입어 지난해 하반기부터 코로나19의 충격에서 확연히 벗어나면서 강한 회복력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중국 곳곳을 덮친 전력 부족과 공급망 차질, 부동산 시장 규제 등이 동시다발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성장 동력이 약해진 걸로 분석됩니다.

중국의 9월 산업생산 증가율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1%로 8월의 5.3%보다 낮아졌습니다.

다만, 9월 소매 판매액 증가율은 4.4%로 전월의 2.5%보다 높아졌습니다.

올해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낮아지고 있습니다.

국제통화기금은 전망치를 8.1%로 낮췄고, 골드만삭스를 비롯한 투자 기관들은 8% 미만으로 전망치를 수정했습니다.

일각에서는 경기 급랭의 여파가 내년까지 이어지면서 중국의 올해 4분기 경제성장률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중국 정부는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해 경제성장률 목표를 보수적으로 잡아 '6% 이상'으로 제시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