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백현동에 부산저축은행까지…판 커진 대장동 수사

백현동에 부산저축은행까지…판 커진 대장동 수사

손형안 기자

작성 2021.10.19 01: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검찰이 경기도 성남시 백현동 아파트 개발 사업과, 또 과거 검찰의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에 대해, 수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대장동 사업의 판박이로 불리는 백현동 개발 의혹은 이재명 후보가, 또 부산저축은행 부실수사 의혹에는 윤석열 후보가 각각 연결돼 있다고 여야는 주장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거대한 옹벽으로 둘러싸인 성남시 백현동의 한 아파트 단지.

지난 2015년 한 민간 사업자가 한국식품연구원 부지를 사들였고, 성남시가 준주거지로 용도를 변경해줘 막대한 분양 수익이 발생했습니다.

국민의힘 측은 이 과정에 이재명 지사의 측근이 끼였고 이 지사의 책임도 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의원 : 이재명 지사는 시장 재직 시에 각종 특혜 개발 사업 허가를 했어요. 이 지사의 배임이 대장동이 끝이 아니라 이게 시작입니다.]

민주당에선 지난 2011년 대검이 진행한 부산저축은행 수사 부실 의혹을 도마에 올렸습니다.

천화동인 6호와 관련 있는 조 모 씨가 10억 원을 받고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거액의 종잣돈을 끌어왔는데, 부산저축은행 불법 대출 수사를 하던 대검이 조 씨를 조사하고도 불기소한 것은 봐주기 수사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민주당 측은 조 씨의 변호를, 50억 약속 클럽 일원으로 거론되는 박영수 전 특별검사가 맡아 당시 주임검사였던 윤석열 후보에게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고 추궁했습니다.

[김남국/더불어민주당 의원 : 그 당시 주임검사가 대검 중수2과장인 윤석열 후보가 담당했다는 겁니다. 특수부 검사가 전관출신으로 작동했다는 의심을 하게 되는 겁니다.]

이에 대해 김오수 검찰총장은 두 의혹 모두 수사 범위에 포함된다며 수사할 게 있으면 하도록 지휘해 놓은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