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강남에 반값 아파트 추진…주민 반발

서울 강남에 반값 아파트 추진…주민 반발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1.10.18 20:52 수정 2021.10.18 21: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시가 강남권에 땅은 공공이 소유하고 지상 건물만 분양하는 방식의 '토지 임대부 주택 공급'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땅값을 빼고 분양하는 것이라 분양가를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데, 지역 주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 가락동, 옛 성동구치소 부지 개발계획을 원안대로 처리하라는 현수막이 곳곳에 붙어 있습니다.

서울시는 지난 3월 성동구치소 부지 지구단위계획을 세우면서 신혼희망타운 700가구와 민간 분양 600가구 등 1천300가구를 짓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계획을 바꿔 토지임대부 주택을 포함한 공공분양 방식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토지 임대부 주택은 토지는 공공이 소유하고 건물만 분양하는 형태로, 건설 원가의 절반 넘는 토지비용이 빠지기 때문에 분양가를 시세의 절반 수준으로 낮출 수 있습니다.

주민들은 하지만 40년간 기피시설인 구치소로 불편을 겪어왔는데, 민간 아파트 대신 공공분양 주택이 들어서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애초 합의했던 개발계획 원안을 유지하라는 입장입니다.

[이주민/옛 성동구치소 개발 비대위원장 : 주민들하고 개발을 이렇게 하자하고 다 합의가 끝난 상황이고 약속이 된 상황이에요. 원안을 뒤집는다면 신뢰에 관한 심각한 문제가 있지 않은가….]

또 다른 토지 임대부 주택 후보지로 거론되는 삼성동 옛 서울의료원 인근 주민도 반발 행렬에 가세했습니다.

옛 서울의료원 북측 부지가 공공주택 3천 호 공급 대상지로 선정돼 있는데, 서울시가 남측 부지 개발에도 공공주택을 20~30% 짓도록 지구단위계획 변경안을 공고하자 갈등은 한층 커졌습니다.

강남구는 해당 부지 대신 제3의 부지를 제안하겠다며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

토지 임대부 방식의 반값 아파트는 2011년과 2012년 서울 강남권에 공급된 전례가 있지만, 주민 설득이라는 난제에 부딪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선수,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