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이재명 "대장동 설계자는 나"…조폭 연루 의혹엔 '허허허'

[영상] 이재명 "대장동 설계자는 나"…조폭 연루 의혹엔 '허허허'

김휘란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18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장동 의혹'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이 펼쳐지고 있는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대장동 설계자는 내가 맞다"고 말했습니다.

오늘(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경기도청에선 이른 아침부터 양측 지지자들이 모여 대치를 벌인 가운데 이 지사가 출석에 앞서 간략한 소감을 전했습니다.

이 지사는 취재진 앞에서 "저 자신은 노력했지만 관련 공직자 일부가 오염되고, 민간사업자가 유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야당에서 유동규 씨와의 관계에 대해 집중 공세를 펼칠 것 같다"는 질문에는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객관적으로 국가기관이 수사를 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 결정까지 했기 때문에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만약 사실이라면 참으로 안타깝고 개인적으로는 정말 배신감을 느낀다"며 "그 점에 대해선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완벽하게 하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전했습니다.

오전 10시가 조금 넘어 시작된 본격 질의에서 국민의힘은 초반부터 날 선 공격을 이어갔습니다.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단군도 놀랄 '그분'의 괴력에 대해 이야기해보겠다"며 "그분은 대한민국 공직자 '뉴노멀'을 만들었다"며 이 지사의 관련 혐의들을 읊고 겨냥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분은 권력과 돈의 교집합 꼭대기에서 세상을 내려다보고 있다. '막살아도 권력만 쥐면 된다'는 교훈을 우리 아이들에게 가르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지사는 비교적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며 "세상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고,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라고 맞받아쳤습니다.

대장동 논란과 관련해선 "제가 뭘 해 먹었다 이런 취지인데, 분명한 사실은 의원님께서 소속된 국민의힘, 과거 새누리당이 당의 당론으로 공공개발을 막은 것"이라며 역공을 펼쳤습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제기한 '조폭 연루 의혹'에는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습니다.

김 의원이 제보자의 말을 빌려 "이 지사가 국제 마피아파 수괴급으로 처벌받아야 한다고 했다"고 하자, 이 지사는 '허허허' 웃으며 "노력을 많이 하신 것 같다"고 응수했습니다.

그러나 이내 표정을 굳히고 "일방적으로 주장한다고 진실이 되지 않는다"며 "아무 근거 없는, 소위 조폭의 일방적 주장을 이런 식으로 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경고했습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의 "대장동 설계에 관여·개입하셨거나 내용을 알고 있었거나 이익의 일부를 취득하셨거나 취득하실 예정이시라면 도덕적 책임을 지시고 사퇴하실 의향 있느냐"는 질문에는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고도 답했습니다.

그러나 "이것을 마치 민간 사업자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제 설계의 내용은 성남시 내부 이익 환수 내용, 방법, 절차, 보장책 등에 관한 것"이라고 선을 그으며, "'몰방'해서 이익 주자고 한 건 국민의힘"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