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생 찐으로 열정 넘치게 살아온 번개맨? 만나고 옴

인생 찐으로 열정 넘치게 살아온 번개맨? 만나고 옴

하현종 총괄PD, 구민경PD

작성 2021.10.19 1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하루에 알바 다섯 탕 뛰던 부산 소년의 반전 인생 썰 이미지 크게보기
새벽 4시부터 밤늦게까지
신문 배달, 우유 배달, 중국집 배달, 주유소, 편의점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던 부산 소년은 이미지 크게보기
업계에서 인정받는 한 기업의 대표이자
숙련기술인이 되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2014년도에 처음 시작해
신재생 에너지 제품을 주로 생산하고 있는
이 기업은 이미 업계에서는 다 알 정도로
인정받은 강소기업이라고 합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하지만 누구보다 어려웠던
시절이 있었던 최준호 대표.

“기쁜 마음으로 (대학) 합격 통지서를 들고
집에 왔는데 뭐 쌀도 없고 먹을 밥도 없고…
그래서 찢어버렸죠. 합격 통지서를...”

- 최준호 / 해동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이미지 크게보기
그렇게 대학을 포기하고
직원 두 명밖에 없는 열악한 곳에서
한 달에 59만 7천 원을 받으며
6년 동안 일했던 첫 회사.

최 대표가 할 수 있는 건 그저 묵묵히
숙련기술을 연마하며 공부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후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며
회사를 일궈낸 최준호 대표.

그의 다음 목표는 무엇일까요? 이미지 크게보기
“앞으로는 이제 기업가가 아닌
교육자로 남고 싶습니다.
물론 기업도 운영을 할 거지만
저는 제 가슴 뛰는 일을 하고 싶어요.”

- 최준호 / 해동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이미지 크게보기
학벌, 스펙이 중요한 사회 분위기 때문에
신체적으로 힘든 직업이라는
이미지가 남아있는 기술직.
최 대표는 이런 이미지를 깨고 싶다고 합니다.

“적어도 대한민국 나라에 태어나서
이 친구들이 잘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우리의 책무라고 생각해요.”
- 최준호/ 해동엔지니어링 대표이사
이미지 크게보기
아무것도 없이 시작해서
묵묵히 연마해온 기술 하나로
최고의 자리에 오른 최준호 대표.
그의 숙련기술인 성장기를
스브스뉴스 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하세요! 이미지 크게보기

새벽 4시부터 밤늦게까지 신문 배달, 우유 배달, 중국집 배달, 주유소, 편의점 등
안 해 본 아르바이트가 없던 부산 소년은 20년 뒤...
업계에서 인정받는 한 기업의 대표이자 숙련기술인이 되었습니다.

숱한 고난과 역경에도 그를 일으켜 세웠던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요?

성공과 실패를 거듭하며 회사를 일궈낸 최준호 대표의 인생 스토리,
스브스뉴스가 소개합니다!

글·구성 구민경, 김수연 인턴  그래픽 김하경  기획 하현종, 권재경  제작지원 한국산업인력공단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