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탄소 중립에 국가 명운 달려…재정 지원 아끼지 않겠다"

문 대통령 "탄소 중립에 국가 명운 달려…재정 지원 아끼지 않겠다"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 최종안 발표…"40% 감축 목표"

문준모 기자

작성 2021.10.18 15:46 수정 2021.10.18 16: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 대통령 "탄소 중립에 국가 명운 달려…재정 지원 아끼지 않겠다"
문재인 대통령은 "더욱 속도감 있게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 중립 실현에 나설 것"이라며 "국가의 명운이 걸린 일"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노들섬 다목적홀 1층에서 열린 '2050 탄소중립위원회 제2차 전체회의' 모두 발언에서 "오늘 심의, 의결하게 될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 NDC 상향안은 국제사회에 우리의 탄소 중립 의지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새 2030 NDC는) 2030년까지 2018년 (온실가스) 배출량 대비 40%를 감축하는 것으로, 기존 26.3%에서 대폭 상향했다"며 "우리의 여건에서 할 수 있는 최대한 의욕적인 감축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과연 감당할 수 있을지, 산업계와 노동계의 걱정이 많을 것"이라면서 "정부는 기업들에게만 그 부담을 넘기지 않고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국가 전체가 총력체제로 임해야 한다"며,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 확대, 저탄소 산업구조로의 전환, 에너지 다소비 행태의 변화 등에 동참해주길 산업계와 국민들에게 요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탄소 중립 시대를 이끌어 나가기 위해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내년도 탄소 중립 예산을 12조 원 규모로 대폭 확대 편성한 데 이어 이 분야 재정 지원을 더욱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