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총액이 130억" 중고마켓에 매물 올린 사람, 대체 누구?

"총액이 130억" 중고마켓에 매물 올린 사람, 대체 누구?

SBS 뉴스

작성 2021.10.18 17: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 중고 거래 플랫폼에서 130억 원 상당의 중고 명품을 판매하는 이용자의 사연이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오! 클릭 세 번째 검색어는 '중고마켓에 뜬 재벌?'입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고마켓에 등장한 재벌 판매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중고마켓은 같은 지역 거주자끼리 소액의 중고 물품을 거래하는 것이 일반적인데, 서울 서초구에 거주하는 A 씨는 최근 650만 원 상당의 팔찌부터 1억6500만 원 상당의 시계까지 고가의 명품 여러 개를 매물로 올렸습니다.

이를 본 마켓 이용자들은 "판매하는 중고품 가격 총액이 130억"이라며 "일부 제품들은 구하기도 힘들어 프리미엄 붙어 팔리는데 아주 저렴하게 올렸다"라며 관심을 보였습니다.

중고마켓에 중고 명품 판매하는 이용자
중고마켓에 중고 명품 판매하는 이용자

실제로 거래가 완료된 명품이 있었는데, 희소성 높은 명품을 반값 이상 낮춰 여러 점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판매자 A 씨의 정체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누리꾼들은 "혹시 재벌가 사모님이 중고 거래에 맛 들인 것 아님?", "직거래인 점을 이용해 탈세하려는 의도가 아닐까요?"라는 등 다양한 추측을 내놓고 있습니다.

(화면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당근마켓)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