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4차 대유행 뒤 최저…"예방 접종 효과 덕분"

신규 확진, 4차 대유행 뒤 최저…"예방 접종 효과 덕분"

오늘 발표 코로나19 신규 확진 1,050명

박수진 기자

작성 2021.10.18 1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17일) 1천50명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7월 초에 4차 대유행이 시작된 뒤에 가장 적은 숫자입니다. 16~17살 청소년과 임신부를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도 오늘부터 시작됐습니다.

박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어제 하루 1천50명 발생했습니다.

4차 유행이 본격화한 지난 7월 7일 1천211명 발생 이후 가장 적습니다.

해외 유입 사례 20명을 제외한 1천30명이 국내에서 감염됐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에서 794명 발생했고, 비수도권에서도 236명 확진됐습니다.

주말 동안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지만, 3천 명대까지 치솟았던 4차 대유행 확산세는 조금씩 안정되고 있습니다.

방역당국도 유행이 더 커지지 않고 줄어드는 경향성이 분명해지고 있다며, 예방 접종 효과라고
분석했습니다.

[권덕철/보건복지부 장관 : 단계적 일상 회복을 위하여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국민 여러분의 예방 접종 참여와 방역수칙 지키기라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립니다.]

어제까지 인구 대비 78.7%인 4천40만 명이 백신을 맞았고, 이중 접종을 완료한 것은 전체 인구의 64.6%인 3천318만 명입니다.

방역당국은 이번 주 후반쯤 전 국민 70%가 접종을 완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오늘부터 16~17살 청소년 대상 백신 접종도 시작됐습니다.

전체 접종 대상자 가운데 절반이 넘는 49만 명 정도가 예약을 마쳤습니다.

다음 달 13일까지 3주 간격으로 화이자 백신을 2번 맞는데, 보호자가 함께 가거나 동의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한정훈/고등학교 1학년 : 부모님들이 (접종 후) 팔이 좀 아프다고 하셔서 걱정은 좀 있었는데 그래도 괜찮을 것 같아서 최대한 빨리 맞자 이런 마음으로 왔습니다.]

예약을 완료한 임신부 2천500여 명도 오늘부터 화이자 또는 모더나 백신을 맞습니다.

오늘 저녁 8시부터는 12살~15살인 초등학교 6학년~중학교 3학년에 대한 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됩니다.

다음 달 12일까지 예약 가능하며, 접종은 다음 달 1일부터 시작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