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재명, 경기도 국감 직접 출석…'대장동 의혹' 여야 격돌

이재명, 경기도 국감 직접 출석…'대장동 의혹' 여야 격돌

이한석 기자

작성 2021.10.18 12:05 수정 2021.10.18 1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가 오늘(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 출석했습니다. 대장동 의혹을 놓고 국민의힘은 이재명 게이트, 민주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며 치열하게 격돌하고 있습니다.

첫 소식, 이한석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를 진행 중입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접 출석했습니다.

여야는 오전부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치열하게 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이 누구인지 한번 검토해보려고 한다며 포문을 열었습니다.

특히 이 지사를 상대로 대장동 의혹의 핵심인물인 구속된 유동규 전 본부장이 측근인지 추궁했습니다.

이어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까운 이유를 보자며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끄집어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유 전 본부장은 가까이하는 참모가 아니라고 말했고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해서는 2억 5천만 원의 변호사비를 다 지불했다며 아무리 국정감사장이라고 해도 지나친 것 아니냐며 맞섰습니다.

민주당은 성공한 개발사업이라며 이 지사 방어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은 대장동 개발을 막을 수 있었던 기회가 두 번 있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이 지사는 총 세 번의 기회가 있었다며 국민의힘이 막지 않아 공공개발을 했다면 수용당하고 전부 없어졌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 지사는 자신을 주범이라고 말하는 분들이 있는데 자기 돈을 뺏는 경우가 있느냐며 민간개발을 허가했으면 지금과 같은 사태도 없이 조용히 끝났을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