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의조, 4호 골 넣고 부상 교체…보르도는 낭트와 1:1 무승부

황의조, 4호 골 넣고 부상 교체…보르도는 낭트와 1:1 무승부

정희돈 기자

작성 2021.10.18 0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황의조, 4호 골 넣고 부상 교체…보르도는 낭트와 1:1 무승부
프랑스 프로축구 보르도의 황의조 환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시즌 4호 골을 터뜨리고 부상으로 교체됐습니다.

황의조는 프랑스 보르도의 누보 스타드 드 보르도에서 열린 낭트와 2021-2022시즌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1 10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17분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황의조가 후반 27분 발목을 다쳐 교체된 뒤 수세에 몰린 보르도는 후반 30분 동점골을 내줘 1대1 무승부에 그쳤습니다.

시즌 홈 첫 승리에 실패했습니다.

황의조는 3호 골을 넣었던 7라운드 몽펠리에전 이후 3경기 만에 4호 골을 신고했습니다.

황의조는 올 시즌 정규리그에서만 4골 1도움을 기록 중입니다.

세쿠 마라와 투톱으로 선발 출격해 부지런히 상대 진영을 누비던 황의조는 전반 17분 좋은 득점 기회를 만들었습니다.

자바이로 딜로순이 공간 패스를 찔러주자 황의조가 수비라인을 깨고 골지역 정면으로 침투해 슈팅 기회를 잡았습니다.

그러나 황의조가 오른발로 찍어 찬 슈팅은 크로스바를 맞고 말았습니다.

황의조는 후반 17분 기다렸던 골맛을 봤습니다.

자바이로 딜로순으로부터 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중거리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황의조와 보르도는 끝까지 웃지는 못했습니다.

황의조는 후반 중반 상대 선수 발을 밟으면서 오른 발목이 꺾여 쓰러졌습니다.

의무팀이 응급조치를 했으나 상태는 나아지지 않았고, 결국 후반 29분 음바예 니앙과 교체됐습니다.

보르도는 황의조가 빠진 뒤 곧바로 실점했습니다.

낭트 페드로 치리베야가 세바스티앙 코르치아가 오른쪽에서 넘겨 준 땅볼 크로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마무리해 보르도 골대를 갈랐습니다.

4경기 무승(3무 1패)에 빠진 보르도는 17위(승점 8·1승 5무 4패)에 자리했습니다.

(사진=보르도 트위터 캡쳐,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