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우새' 거미, "고향 금당도에 '거미 길'과 '조정석 길' 생길 예정"

'미우새' 거미, "고향 금당도에 '거미 길'과 '조정석 길' 생길 예정"

SBS 뉴스

작성 2021.10.18 00: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우새 거미, "고향 금당도에 거미 길과 조정석 길 생길 예정"
거미가 조정석과의 인연을 밝혔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거미가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거미는 명품 라이브로 모벤져스와 MC들을 황홀하게 만들었다.

앞으로도 열심히 노래하겠다는 거미에게 김종국 어머니는 "왜 가수분이 연기자하고 결혼하셨냐"라고 질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과 서장훈은 "가수는 가수랑 결혼해야 한다고 생각하시는 거냐"라며 "왜 종국이를 놔두고 조정석이랑 결혼을 했나 이런 거냐"라고 어머니를 놀렸다.

조정석과 절친인 신동엽은 "지금은 조정석 씨가 TV나 영화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지만 그보다 훨씬 전에 뮤지컬 배우로 활동할 때부터 거미 씨를 만나서 오랫동안 구애를 했다"라고 두 사람이 인연이 된 계기를 밝혔다.

이에 거미는 "저는 영화나 드라마를 좋아하고 오빠는 음악을 좋아해서 이야기가 진짜 잘 통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신동엽은 조정석이 한두 시간에 한 번씩 계속 거미에게 전화를 한다고 사랑꾼 조정석에 대해 폭로했다.

그러자 거미는 "나는 괜찮다고 해도 계속 전화를 해서 알려주고 그런다. 거기다 아이가 돌을 막 지나서 눈에 더 밟히다 보니 자주 전화를 하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완도의 딸이라는 거미는 "고향이 완도군 내의 섬 금당도인데, 거미 길이 생긴다고 하더라. 그리고 옆에 조정석 길까지 생긴단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신동엽은 "거미줄이 생겨서 사람들이 가서 구경을 하려고 줄을 서면 거미줄이 되는 거냐"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