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사부일체' 이동국, 아빠 뺀 가족 톡방에 '충격'…"가족방이 아니라 고독한 동국방이었구나"

'집사부일체' 이동국, 아빠 뺀 가족 톡방에 '충격'…"가족방이 아니라 고독한 동국방이었구나"

SBS 뉴스

작성 2021.10.18 0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집사부일체 이동국, 아빠 뺀 가족 톡방에 충격…"가족방이 아니라 고독한 동국방이었구나"
이동국이 자신이 모르는 가족 톡방의 존재를 알고 충격에 빠졌다.

17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오은영의 비밀 해우소가 열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국의 큰 딸 재시가 쌍둥이 동생 재아에게 질투심이 든다는 고민을 갖고 오은영의 비밀 해우소를 방문했다.

또한 이동국도 함께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하고 싶은 것이 여러 번 변하는 딸의 마음을 따라가기 힘들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왜 그러냐. 이틀이라도 열심히 했잖냐. 노력했는데 재시한테 왜 그러냐"라고 그를 나무랐다.

그러자 이동국은 "아 그렇구나. 아빠가 다 잘못했구나"라고 반성했다. 이에 오은영 사부는 "잘못하신 것 하나도 없다"라며 "다만 각자 다른 딸의 특징을 알아채야 한다. 재시는 그런 스타일이다. 이것저것 해보게 해줘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동국은 딸 재시에 대한 장점도 어필했다. 그는 "재시는 아이들 중에 가장 활발하고 엄마 아빠와 대화를 많이 하는 스타일이다. 가장 아빠한테 말을 걸어주는 게 재시다"라고 고마워했다.

이어 그는 "설수대는 자기들끼리 놀기 바쁘고 재시가 없으면 난 거의 아웃사이더다. 아이들이 집에서 나를 피해 다니는 느낌이다"라고 했다. 이에 집사부일체 멤버들은 가족 단체 톡방은 없는지 물었다.

이동국은 "있긴 있는데 뭔가 아빠를 빼고 하나 더 만든 것 같다. 거의 단톡방에서도 왕래가 없다"라고 시무룩했다. 그리고 그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단톡방이 실제로 더 있는지 재시에게 물었다. 이에 재시는 "네, 있긴 하다"라고 솔직하게 말해 이동국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이어 재시는 "엄마랑 재시 재아 셋이 있는 톡방인데 거기서 주로 대화를 많이 한다"라고 설명했고, 이동국은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오은영 사부는 "서운해할 필요 없다. 사춘기에 들어간 딸들은 엄마에게만 할 이야기가 많다. 모든 가족이 아빠만 빼놓고 단체방을 만든 것은 아니니 섭섭해할 거 없다"라고 했고, 멤버들은 "설아 수아도 곧 그 방에 들어갈 거 같은데 형도 대박이랑 둘이서 방을 하나 더 만들어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연예뉴스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