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30 전용 백화점 VIP룸"…'부의 세습' '빚투' 양극화

"2030 전용 백화점 VIP룸"…'부의 세습' '빚투' 양극화

전연남 기자

작성 2021.10.17 21:19 수정 2021.10.18 0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 백화점에서는 구매력이 높은 20·30대 고객들만 입장할 수 있는 전용 라운지가 생겼습니다. 이런 현상의 이면에는 부의 대물림으로 심해지는 젊은 세대의 자산 양극화가 놓여있었습니다.

전연남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백화점이 새로 만든 우수 고객 전용 라운지입니다.

구매력이 높은 20·30대 고객들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최근 명품 매출에서 30대 이하 소비자 비중이 크게 늘어나는 등 젊은 부유층의 구매력이 커지자 VIP 연령대를 낮추고 특별 관리에 나선 것입니다.

MZ 전용 VIP룸

주로 50·60대에 집중됐던 유통업계 우수 고객층이 20·30대까지 내려온 데는, 젊은 층에서 뚜렷해진 양극화 현상이 자리 잡고 있습니다.

실제 20·30대 상위 20% 가구와 하위 20% 가구의 자산 격차는 지난해 35배까지 벌어졌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부동산과 주식 등 자산 가격이 급등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20대의 경우 30대보다 격차가 더 컸는데, 소득이 본격적으로 발생하지 않는 연령대라 상속이나 증여가 원인이라는 분석입니다.

[A 씨/부동산 자산 보유 20대 : 주식이나 코인을 하면서 얻었던 종잣돈으로 상가를 취득을 했고, 저희 부모님의 일부 증여를 받아서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한 10%에서 15% 정도 (올랐습니다.)]

[윤지해/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20대의) 90%는 부동산이라는 자산을 소유하고 있지 않은 거죠. 특출난 능력이 다른 게 있지 않은 이상 부모님이 주신 증여·상속 외에는 대안이 없죠.]

20·30대의 자산 양극화는 상대적 박탈감을 자극해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 주식 등에 투자하는 '빚투'·'영끌' 열풍을 부추깁니다.

[B 씨/20대 주식 투자자 : (서울) 평균 집값이 10억이더라고요. 평범한 직장인이 근무하면서 절대 모을 수 없는 액수라고 생각을 하고… 이거라도 해보자, 라는 마음으로 주식을 하고 있는 거죠.]

젊은 층의 양극화 심화는 부작용이 더 크다는 지적입니다.

[빈기범/명지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 상대적인 박탈감과 같은 어떤 심리적인 효과뿐만 아니라 또 노동 의욕을 상당히 좀 잃게 만드는 그런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습니다.)]

자산 격차가 발생하는 시작 시점이 더 빨라질수록, 불균형 정도도 더 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유동혁, 영상편집 : 이소영, VJ : 박현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