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석열 "정직 판결 부정? 민주당, 민주주의 모르고 하는 말"

윤석열 "정직 판결 부정? 민주당, 민주주의 모르고 하는 말"

김형래 기자

작성 2021.10.17 14: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정직 판결 부정? 민주당, 민주주의 모르고 하는 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검찰총장 재직 당시 법무부의 '정직 2개월' 징계가 정당하다는 1심 판결을 수용하라는 여당의 지적에 대해 "민주주의를 모르고 하는 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법원 판결을 부정해선 안된다고 비판했다'는 질문을 받고 "대법원에서 확정된 한명숙 전 총리 사건 같은 것을 보라"고 반박했습니다.

이는 앞서 민주당이 한 전 총리 불법정치자금 수수 사건의 유죄 확정 판결에 대해 재심을 거론했던 것을 꼬집은 말입니다.

윤 전 총장은 "당사자는 그 판결이 맞지 않다고 생각해서 항소하는 것"이라며 "정해진 사법 시스템에 따라 하는 것이므로 언급할 가치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이날 한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대통령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또 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부산저축은행 수사 주임 검사로서 대장동 대출 건을 수사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이냐'며 추궁한 것에 대해서도 "검찰 중수부에서 예를 들어 삼성 비자금 사건을 했는데 삼성에서 어디 로비한 것을 못 찾았다고 따지는 것과 똑같은 논리다. 검찰총장 시절에 대장동 사건을 알고 자기를 수사 안했다고 하는 거랑 같은 이야기 아닌가"라며 "코미디 같은 이야기"라고 강하게 반박했습니다.

이어 "나도 기억이 잘 안나는 옛날 사건을 얘기하는 것 보니까 법무부, 검찰, 여당이 서로 자료를 공유하며 흠집을 내려는 거대한 어떤 공작이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