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ACL 8강 앞둔 전북 선수 1명 코로나 확진…경기는 정상 개최

ACL 8강 앞둔 전북 선수 1명 코로나 확진…경기는 정상 개최

김형열 기자

작성 2021.10.17 14: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ACL 8강 앞둔 전북 선수 1명 코로나 확진…경기는 정상 개최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8강전을 앞둔 전북 현대 선수단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전북 구단은 17일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8강을 앞두고 시행한 유전자 증폭(PCR) 검사에서 선수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전북은 이날 오후 7시부터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울산 현대와 8강전을 치를 예정입니다.

전북 구단은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 1명은 2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로,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며 "그 외 선수단 전원은 PCR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확진자 발생 직후 한국프로축구연맹과 AFC에 현 상황에 대해 알렸으며, 해당 인원을 제외한 나머지 선수단은 활동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받았다"며 "오늘 8강전도 정상 진행된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 확진자 발생 알린 전북 현대 (사진=구단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사진=구단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