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대장동 · 고발 사주 TF 첫 회의…'대야 공세' 강화

민주당, 대장동 · 고발 사주 TF 첫 회의…'대야 공세' 강화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0.17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당, 대장동 · 고발 사주 TF 첫 회의…대야 공세 강화
민주당은 이른바 '대장동 개발'과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특별 기획단을 가동하며 대야 공세에 본격적으로 나섰습니다.

민주당은 송영길 당 대표 주제로 오후 국회에서 '화천대유 토건비리 진상규명 TF'와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 규명TF' 첫 회의를 연이어 개최합니다.

민주당은 이들 두 개 TF를 통해, 국민의힘 유력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공세와 검증에 나선단 방침입니다.

송영길 대표는 오전 MBN 방송에 출연해, "고발사주 건은 이론의 여지 없이 윤석열 후보의 문제"라며, "대장동 비리의 출발점이 부산 저축은행 비리 사건 때부터인데 여기도 윤석열 후보가 나온다"고 윤 전 총장을 직접 겨냥했습니다.

송 대표는 아울러 윤 전 총장에 대한 법무부의 징계가 정당했다고 판단한 법원 1심 판결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대통령이 되겠다는 분이 법원 판결을 그렇게 함부로 부정해선 안 된다"라며, "공식 사과와 책임지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꼬집었습니다.

이른바 '대장동 국감'으로 불리는 경기도 국정감사에 앞두고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로 향하는 검증의 칼을 막아내고, 동시에 대야 공세로 국면을 바꾸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내일(18일), 국토교통위원회는 오는 수요일, 각각 경기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를 진행하는데, 이 후보도 현직 도지사 신분으로 두 국감에 모두 참석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