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동방항공, 한국 승무원만 대거 감원…해고 '갑질' 논란

중국동방항공, 한국 승무원만 대거 감원…해고 '갑질' 논란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0.17 10:10 수정 2021.10.17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동방항공, 한국 승무원만 대거 감원…해고 갑질 논란
코로나19로 항공업 상황이 어려워지자, 중국 국적 중국동방항공이 다른 나라 직원들은 그대로 둔 채 한국인 직원들만 대거 감원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민주당 정일영 의원은 중국동방항공이 지난해 3월 한국인 계약직 승무원 73명에 대해 재계약을 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동방항공은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겠다며 직원들에게 유급휴직 신청서를 받았다가, 한 달 만에 돌연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재계약 거부를 통보한 것입니다.

동방항공은 국내 고용 규모가 큰 외국항공사 가운데 한 곳입니다.

동방항공은 이처럼 한국인 승무원들에게 대거 재계약 거부를 통보했지만.

중국은 물론 일본, 유럽 국적 승무원들에 대해선 유급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동방항공의 한-중 노선이 월 70편 정도까지 회복됐지만, 모두 중국인 승무원만 투입해 운영하고 있다"라며, "그나마 계약을 유지 중인 나머지 한국 승무원들도 단 한 번도 비행에 투입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재계약 신청이 거부된 승무원들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해고무효확인소송을 제기해 지금까지 소송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정일영 의원은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고, 더 나아가 소송으로 고통받는 청년들이 없도록, 외항사를 비롯한 외국계 기업들의 고용유지 여부를 엄격히 감독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