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크롱, 60년 전 알제리인 '파리 학살'에 "용서 못 할 범죄"

마크롱, 60년 전 알제리인 '파리 학살'에 "용서 못 할 범죄"

이현정 기자

작성 2021.10.17 08: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마크롱, 60년 전 알제리인 파리 학살에 "용서 못 할 범죄"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60년 전 알제리인 시위대를 대상으로 파리 경찰이 자행한 '파리 학살'에 대해 "용서할 수 없는 범죄"로 말했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현지시간 16일 마크롱 대통령은 파리 서부의 퐁드베종에서 열린 참사 60주년 기념 희생자 추모식에 참석하고, 엘리제궁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는 파리 학살에 대한 프랑스 대통령의 유감 표명으로는 가장 강도 높은 표현이라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습니다.

파리 학살은 1961 파리 경찰이 통행금지에 항의하는 알제리인 시위자들을 사살하고 일부 시신을 센강에 유기한 사건입니다.

당시 200명 이상 숨진 걸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피해자 숫자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당시 시위는 야만스럽게, 피로 물든 폭거인 방식으로 진압됐다"며 "1만2천 명이 체포됐고, 다수가 다쳤으며, 수십 명이 사망했다"고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