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日 언론 한일 정상 통화 평가…"징용 · 위안부 놓고 평행선"

日 언론 한일 정상 통화 평가…"징용 · 위안부 놓고 평행선"

유영규 기자

작성 2021.10.16 09: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언론 한일 정상 통화 평가…"징용 · 위안부 놓고 평행선"
문재인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사이의 첫 정상 전화 통화에 대해, 일본 언론은 징용 노동자 및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서 평행선을 달렸다고 평가했습니다.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 신문은, 기시다 총리는 징용 및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지만 "평행선으로 끝났다"고 보도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한일 정상의 전화 통화 소식을 '징용공(일제 징용 노동자의 일본식 표현) 문제 놓고 일한 정상 평행선'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전했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기시다 총리에게 징용 문제와 관련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의 적용 범위에 대한 법적 해석에 차이가 있는 것이 문제"라며 "외교적 해법을 모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니혼게이자이는 "징용공 문제는 청구권 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일본 정부의 입장과는 상충하는 발언"이라고 썼습니다.

일본 정부는 한일 청구권 협정에 따라 일제 징용 배상 문제가 종결됐다고 주장하는 반면 한국 법원은 이 협정이 개인의 청구권까지 소멸시킨 것은 아니라며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바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