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징계 아니라 탄핵감…尹 사퇴하라" vs "이재명 봐주기"

"징계 아니라 탄핵감…尹 사퇴하라" vs "이재명 봐주기"

이현영 기자

작성 2021.10.16 07: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두 달 정직 징계가 정당하다는 판결이 나오자 민주당이 대선 후보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검찰 수사를 두고 이재명 봐주기 수사쇼라며 맹비난에 나섰습니다.

이현영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지도부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징계 취소 소송 1심에서 패소한 데 대해, "징계가 아니라 탄핵 사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이런 사람이 야당의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고 하니 참담하기 그지없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걸 두고 "검찰과 법원이 '이재명 구하기'의 최선봉에 나섰다"고 비난했습니다.

[김기현/국민의힘 원내대표 : 검찰의 보여주기식 봐주기 수사쇼에서 이미 예견되었던 결과입니다.]

국회 법제사법위의 수도권 법원 국정감사에서도 여야 공방은 이어졌습니다.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장모가 법원의 보석 조건을 어긴 의혹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윤석열 때리기'를 이어갔습니다.

[김영배/민주당 의원 : 윤석열 씨 장모인데요. 최근에 보석이 허가됐을 뿐만 아니라 보석 허가 조건을 다 어겼는데도 거기에 대해서 전혀 법원에서 조치가 없다.]

[김광태/서울고등법원장 : 의혹 제기가 있는 건 알고 있습니다만 꼭 그런 주장이 옳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윤석열 캠프 소속 의원은 법원이 윤 전 총장의 징계 취소소송 판결을 내린 시점에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의원 : 국민의힘 대선후보 경선 과정의 딱 한복판에 이런 판결을 내렸어요. 여기에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우리는 판단하는데.]

[배기열/서울행정법원장 : 정치적 고려했으면 어제 선고를 안 했을 것 같습니다.]

복지위에서는 여당 의원이 윤 전 총장 장모의 요양병원 부정수급 의혹을 언급했다는 이유로 여야가 부딪히면서 한때 국감이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