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경찰이다" 여성 집 침입하려던 2인조, '이 말'에 꽁무니

[Pick] "경찰이다" 여성 집 침입하려던 2인조, '이 말'에 꽁무니

이서윤 에디터 기자

작성 2021.10.17 10:12 수정 2021.10.17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경찰이다" 여성 집 침입하려던 2인조, 이 말에 꽁무니
영국 런던경찰이 여성 혼자 사는 집을 '수색'하려던 가짜 경찰 2명을 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4일 영국 더선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스트 런던 바킹에 거주하는 한 여성은 지난 12일 자신의 집에서 무서운 사건을 겪었습니다.

SNS에 퍼진 당시 영상에는 경찰 제복을 입은 두 남성이 여성에게 "문을 열라. 집 안을 수색하겠다"고 윽박지르는 장면이 담겼습니다. 두 사람은 '경찰'이라고 적힌 모자와 벨트를 착용했고, 손에는 곤봉까지 쥔 모습이었습니다.

이들은 여성에게 "당신은 마약을 거래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신이 집 안에 숨겨둔 마약을 찾기 위해 왔다"고 말했지만, 이상한 낌새를 느낀 여성은 "경찰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당당히 요구했습니다.

경찰이라던 두 남성이 신분증을 보여주는 대신 막무가내로 집안에 들어오려 하자, 여성은 이들이 경찰을 사칭한 범죄자라는 것을 확신했습니다. 소란을 듣고 집 밖으로 나온 이웃들까지 여성 편에서 목소리를 높이자, 두 일당은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경찰입니다
한 남성은 끝까지 '경찰 역할'에 몰입한 듯, "지원 인력을 요청한다"며 무전 보내는 시늉을 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여성이 "당신들을 촬영하고 있다. 정말 경찰이라면 얼굴을 숨기지 말고 보여달라"고 요구하자, 재빨리 그 자리에서 달아나기 시작했습니다.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조금만 무심했더라면 정말 경찰로 착각할 만한 겉모습이다", "경찰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요청한 건 정말 현명한 행동이었다", "경찰을 무서워하는 사람이었다면 당황해서 문을 열어줬을지도 모른다"는 등 우려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특히 몇 달 전 런던에서는 현직 경찰이었던 웨인 코우젠이 자신의 경찰 지위를 이용해 귀가하던 여성을 붙잡은 뒤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진 바 있어, '사칭 경찰'까지 두려워해야 하는 시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습니다.

'경찰입니다
런던경찰은 "다행히 영상 속 남성들이 침입하려 했던 집에서 사라진 물건은 없었고, 다친 피해자도 없었다"면서도, "아직 경찰을 사칭한 일당의 행방을 찾지 못했다"며 시민들의 제보를 촉구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CrimeLdn'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