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수술받은 딸 옆에서 지키다 감옥 간 美 엄마…"후회 없다"

[Pick] 수술받은 딸 옆에서 지키다 감옥 간 美 엄마…"후회 없다"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1.10.17 10:12 수정 2021.10.17 16: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수술받은 딸 옆에서 지키다 감옥 간 美 엄마…"후회 없다"
미국 한 노모가 수술을 마친 딸을 간호하다 감옥에 간 사연이 공개돼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14일 미국 CBS 등 외신들은 70살 여성 린 새비지가 플로리다주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위반해 하루 동안 감옥에 구금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새비지는 저녁 7시 이후 나가 달라는 병원 측 요청을 거부했다가 이 같은 일을 겪었습니다.

새비지가 병원에 계속 머무른 이유는 뇌 수술을 받은 딸을 간호하기 위해서였습니다.

새비지의 딸은 뇌졸중으로 오른쪽 얼굴이 마비돼 말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상태였습니다.

수술받은 딸과 엄마
새비지는 딸을 돌보기 위해 매일 병원을 찾았으며, 수술 당일이었던 지난 4일에도 아침 6시 30분부터 딸 옆을 지켰습니다.

현지 코로나 방역규칙상 환자가 아닌 외부인은 저녁 7시가 넘으면 병원에서 나가야 합니다. 그러나 새비지는 수술을 마친 딸이 걱정돼 자리를 뜨지 못했습니다.

과거 보안관으로 근무했던 그는 자신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면서도 끝까지 병원 퇴실을 거부했습니다.

새비지는 CBS와 인터뷰에서 "간호사와 보안요원이 병원을 떠나달라고 정중하게 부탁했지만 나는 이를 거절했다"며 "딸에게 밤 사이 무슨 일이 벌어질까 불안해 자리를 비울 수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는 "감옥에서 보낸 하루는 다시 경험하고 싶지 않을 만큼 끔찍했지만, 나의 행동을 전혀 후회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수술을 마친 새비지의 딸은 현재 집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새비지는 병원에 무단 침입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오는 20일 법정에 설 예정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WBNS 10TV' 유튜브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