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도쿄 감동' 이어간다…"실력으로 보답할게요"

'도쿄 감동' 이어간다…"실력으로 보답할게요"

유병민 기자

작성 2021.10.14 20: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배구가 이번 주말에 개막합니다.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4강 신화의 주역들이 그때의 감동과 인기를 국내의 코트에서 이어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유병민 기자입니다.

<기자>

도쿄올림픽에서 4강 진출의 감동을 선사한 뒤 각종 TV 예능 출연으로 뜨거운 인기를 실감한 선수들이 개막을 앞둔 미디어데이에서 즐거운 설전을 벌였습니다.

[김희진/IBK기업은행 : 저에게 블로킹 좀 많이 걸렸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박정아/한국도로공사 : 아프지 않고, 열심히 하되, 우리 팀이랑 게임할 때는 못했으면 좋겠습니다.]

[이소영/KGC인삼공사 : 언니들 살살해. 우리가 (우승)할게.]

김연경만큼이나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김희진은 실력으로 보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희진/IBK기업은행 : 비시즌에 바빴던 건 바빴던 거고. 운동선수의 마인드로 돌아와야 했고, 생각보다 전환이 빨리 돼서 다행이고. 준비는 나름 잘하고 있는 거 같아요.]

김연경이 떠난 이번 시즌엔 절대 강자 없는 치열한 승부가 예상됩니다.

GS칼텍스가 두 시즌 연속 우승에 도전하고,

[강소휘/GS칼텍스 : 팬 분들 못 뵌 지 오래돼 많이 보고 싶고요. 항상 그랬듯 정말 빡세게 연습하고 있습니다.]

컵대회 우승팀 현대건설과 박정아가 이끄는 도로공사가 대항마로 꼽힙니다.

광주 연고 신생팀 페퍼저축은행의 창단으로 사상 첫 7구단 시대를 맞이하면서 늘어난 경기 수와 이동 거리는 최대 변수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김원배, 영상편집 : 박춘배, CG : 엄소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