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구, 무단방치 킥보드 '강제 수거 · 수수료' 추진

대구, 무단방치 킥보드 '강제 수거 · 수수료' 추진

TBC 남효주 기자

작성 2021.10.14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차도와 인도를 가리지 않고 아무 데나 방치된 전동 킥보드 때문에 눈살을 찌푸렸던 경험, 다들 있으시죠. 대구시가 앞으로는 이런 무단 방치 킥보드를 직접 수거하고, 이용자에게는 수거료와 보관료를 징수하는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남효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 달서구 계명대학교 인근입니다.

이면도로 위, 공유 킥보드 한 대가 횡단보도를 걸치고 세워져 있습니다.

모퉁이를 차지한 킥보드 때문에 차량은 물론 행인들도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좁은 보도블록 위, 가게 앞을 차지한 킥보드부터 인도 위에 쓰러진 킥보드까지, 모두 통행자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김혜진/ 대구 달서구 이곡동 : 불편하죠. (킥보드가) 넘어져 있어서 가다가 넘어질 뻔한 적 있거든요. 그거 때문에 불편했던 것 같아요.]

대구시가 이런 무단방치 킥보드에 대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무단방치된 킥보드와 전기자전거를 대구시가 직접 수거할 수 있도록 조례를 개정해 사용자에게 수거료와 보관료를 징수하겠다는 겁니다.

[장현섭/대구시 교통정책과 녹색교통팀장 : 행정기관에서 강제수거하고 수거료를 1만 원에서 1만 3천 원까지 징수할 예정입니다. 또 그러한 사례가 빈번할 경우에는 과태료까지 징수할 예정입니다.]

현재 60여 개에 불과한 전동킥보드 거치대도 내년까지 300개 이상으로 늘려 주차공간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도심 거리를 간편하게 이동할 수 있는 전동킥보드.

이용자와 보행자 모두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들기 위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