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초등생 코뼈 부러지도록 폭행…가해자 부모는 "촉법소년"

[Pick] 초등생 코뼈 부러지도록 폭행…가해자 부모는 "촉법소년"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1.10.14 14:01 수정 2021.10.14 20: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초등생 코뼈 부러지도록 폭행…가해자 부모는 "촉법소년"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남자 중학생이 여자 초등학생을 무차별 폭행해 코 뼈와 앞니가 부러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지난 13일 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중순, 강원도 강릉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 A 양은 학원 수업이 끝난 뒤 복도에서 같은 동네 중학교 1학년 남학생에게 주먹과 발로 폭행을 당했습니다.

가해 남학생이 친구와 함께 A 양의 외모를 놀리면서 말다툼으로 번졌고, 이후 어깨를 부딪혔다는 이유로 마구 폭행했다는 게 A 양 측의 주장입니다.

이 폭행으로 A 양은 입술이 터지고 얼굴과 등에 멍이 들었으며 코 뼈와 앞니 2개가 부러졌습니다.

또 정신적 충격으로 인해 '급성 스트레스 반응' 진단을 받고 통원 치료 중입니다.

피해 여학생은 한 달 가까이 학교조차 제대로 다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양은 "자꾸 악몽을 꾸고 잠을 잘 자지 못해서 정신과를 다니는데도 그게 해결이 안 된다"며 불안에 떨었습니다.

A 양의 할머니는 사건 당일 학원에서 A 양이 한 대 맞았다고 연락이 왔다며, 폭행 사건 직후 응급조치도 하지 않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가해 남학생 부모 측은 사과와 함께 합의하려고 노력했다면서도 A 양이 먼저 시비를 걸었고 몸싸움 과정에서 자신의 아들도 맞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A 양의 할머니는 "(가해 학생 부모가) 자기네는 촉법소년이니까 (합의금) 천만 원 이상은 못 준다 그러더라. 돈이 문제가 아니지 않냐"며 분통을 터뜨렸습니다.

이번 사건과 관련, 강릉시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고 경찰도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뉴스 픽'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