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여행 성공

90살 스타트렉 커크 선장, 진짜 우주여행 성공

고정현 기자

작성 2021.10.14 0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960년대 미국 인기 드라마 '스타트렉'에서 제임스 커크 선장을 연기했던 90살 노배우 윌리엄 섀트너가 우주여행의 꿈을 이뤘습니다.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이끄는 미국 우주 기업 블루 오리진은 현지시간으로 13일 텍사스주 밴혼 발사장에서 섀트너를 태운 '뉴 셰퍼드' 로켓 우주선을 발사한 뒤 무사 귀환에 성공했습니다.

섀트너는 출발에 앞서 올린 동영상에서 "커트 선장 역할은 저에게 미래 우주인이 가질 지식을 선사했지만, 나는 항상 (우주여행) 호기심에 사로잡혔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우리는 시작에 불과하지만, 그 시작의 일부가 된다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일인가"라고 벅찬 소감을 말했습니다.

이번 발사는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한 블루 오리진의 두 번째 우주관광입니다.

블루 오리진은 지난 7월 20일 베이조스 등 민간인 승객 4명을 태운 우주선을 쏘아 올렸고 3개월 만에 섀트너의 우주여행 꿈도 성공시켰습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 경로는 첫 번째 비행과 거의 같았습니다.

지구와 우주의 경계로 불리는 고도 100㎞ '카르만 라인'을 넘어 약 3분간 중력이 거의 없는 미세 중력 상태를 체험하고 지구로 복귀하는 여정이었습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에는 3명이 더 동행했습니다.

탑승객은 전직 미국 항공우주국(NASA) 엔지니어 크리스 보슈이즌, 의료 분야 기업인 글렌 더프리스, 블루 오리진 부사장 오드리 파워스입니다.

섀트너의 우주여행은 무료였지만, 블루 오리진은 다른 탑승객이 이번 우주여행에 얼마나 돈을 지불했는지에 대해선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