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우디 연합군 "예멘 폭격해 후티 반군 108명 제거"

사우디 연합군 "예멘 폭격해 후티 반군 108명 제거"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10.14 0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예멘 내전에서 정부군을 돕는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이 마리브 인근 지역을 폭격해 반군 후티(자칭 안사룰라)의 근거지를 파괴했다고 AFP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사우디 연합군은 현지시간으로 13일 성명을 내고 지난 24시간 동안 마리브 남부 압디야 지역을 19차례 폭격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군은 "이번 공습으로 후티의 군용 차량 12대와 대원 108명을 제거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올해 초부터 마리브 지역에서는 정부군과 후티 반군의 격전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예멘 정부군이 장악하고 있는 마리브는 최빈국 예멘의 경제적 생명줄인 원유와 천연가스가 생산되는 핵심 지역입니다.

이란과 사우디의 대리전으로 평가받는 예멘 내전은 2014년 말 촉발된 이후 7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2015년에는 사우디와 미국 등이 예멘 내 이란의 영향력 확대를 막겠다며 개입해 분쟁이 본격화했습니다.

이 사태로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졌으며 400만 명이 넘는 난민이 발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