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민주당 당무위, 이낙연 측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 수용 않기로

민주당 당무위, 이낙연 측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 수용 않기로

한세현 기자

작성 2021.10.13 15:16 수정 2021.10.13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민주당 당무위, 이낙연 측 경선 무효표 이의제기 수용 않기로
민주당이 대선 경선 표 계산방식에 대한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 제기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민주당은 최고의사결정기구인 당무위원회를 오후 소집해, '경선 무효표' 관련 처리 방안을 논의한 결과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당무위 결정으로, 민주당 대선 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로 최종 확정됐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민주당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당무위 회의를 마친 뒤, "여러 의견을 들었지만, 민주당이 향후 대선을 향해서 단합해서 가려면 모든 차이점을 극복하는 게 옳다는 취지 아래 의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대상자 76명 가운데 대면과 서면 방식으로 총 64명이 참석했고, 합의·추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졌습니다.

오늘 당무위 참석자 가운데 14명이 발언 기회를 얻었는데, 당규 해석 방향을 놓고 치열한 토론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격론 끝에 특별당규 59조에 따라 사퇴한 후보 득표를 모두 무효화 한 당 선관위 결정은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고 수석대변인은 다만, "결선투표가 도입되면서 지금의 논란이 발생했다"라며, "향후 그런 논란 소지가 없도록 개정하기로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으로도 대선 경선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에 대비해 논란 소지가 없도록 조문은 최대한 보완해 당규를 개정하겠다는 것입니다.

고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쪽 의원들은 지금 그동안 제기했던 기반 아래에서 당위성을 강하게 얘기했다"면서, "그러나 또 그렇지 않은 의원들도 있고, 선거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가 고심 끝에, 논의 끝에 결론 내린 것이어서 이를 추인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배 최고위원도 회의 뒤, "함께 승리의 길로 가야 한다는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표결하지 않고 만장일치로 합의 처리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앞서 이낙연 전 대표 측은 그제, 대선 경선에서 사퇴한 후보가 얻은 표를 무효로 처리하기로 한 당 선관위 결정이 잘못됐다면서 이의를 공식적으로 제기했습니다.

이낙연 전 국무총리

무효표가 없으면, 이재명 후보의 득표가 과반이 안 되는 만큼 2위인 이 전 대표와 결선 투표를 별도로 다시 진행해야 한다는 취지였습니다.

특히, 이 전 대표 측 지지자들이 가처분 신청을 준비하는 등 여전히 반발하는 모습도 보이고 있어, 원팀 기조를 회복하는 데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