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연준 위원들, 연이어 '내달 테이퍼링 개시' 시사 발언

미 연준 위원들, 연이어 '내달 테이퍼링 개시' 시사 발언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1.10.13 1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연준 위원들, 연이어 내달 테이퍼링 개시 시사 발언
미국 연방준비제도 위원들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대응조치로 도입한 대규모 자산매입을 다음 달부터 줄일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을 연이어 내놨습니다.

현지시간 12일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리처드 클라리다 연준 부의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국제금융협회 연례 회의에서 "'상당한 추가 진전' 기준이 물가안정 목표와 관련해선 충족되고도 남았고 최대 고용과 관련해서는 거의 충족됐다"고 말했습니다.

'상당한 추가 진전'은 연준이 지난해 12월 자산매입 축소 개시 기준으로 제시한 용어입니다.

당시 연준은 최대 고용과 물가 안정 목표를 향해 상당한 추가 진전이 이뤄질 때까지 계속 자산을 매입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침체를 예방하고자 매달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 1천200억 달러어치를 사들이고 있습니다.

미 경제가 코로나19 재확산에도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고 소비자 물가가 목표 수준인 2%를 웃도는 상황이 이어지면서 연준이 초 완화적 통화정책을 거둬들일 것이란 기대가 조성되고 있습니다.

로이터통신은 클라리다 부의장의 이날 발언이 시장 예상대로 연준이 다음 달 테이퍼링에 나설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다른 연준 위원인 라파엘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도 언론 인터뷰에서 "우리가 빨리 움직일수록 더 좋을 것"이라고 말해 테이퍼링을 시사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