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천만 원 차털이범, 잡고 보니 코로나 확진자

수천만 원 차털이범, 잡고 보니 코로나 확진자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10.12 2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이 체포하려던 차털이 용의자가 코로나 확진자로 격리 중인 것으로 확인돼 뒤늦게 구속 송치됐습니다.

이 용의자는 격리 중 담배를 피우게 해달라며 병원에서 자살 소동까지 벌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달 초 광주 서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차량에서 현금 4천50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경찰은 수사를 통해 비슷한 범죄로 처벌을 받고 누범 기간인 A씨를 용의자로 특정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확보에 나섰습니다.

그러나 A씨가 코로나 19에 확진돼 북구 한 병원에 격리된 상태라는 사실을 파악하고 퇴원할 때까지 체포영장 집행을 미뤘습니다.

그 사이 A씨는 병원에서 흡연하거나 기물을 부수는 등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A씨는 담배를 피우게 해달라며 4층 베란다 난간에 매달리는 등 투신자살 소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