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대장동 사건, 철저히 수사하라…검경 적극 협력"

문 대통령 "대장동 사건, 철저히 수사하라…검경 적극 협력"

유영규 기자 sbsnewmedia@sbs.co.kr

작성 2021.10.12 14:24 수정 2021.10.12 17: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대장동 사건, 철저히 수사하라…검경 적극 협력"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대장동 사건에 대해 검찰과 경찰은 적극 협력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의 이같은 지시사항을 전했습니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청와대 참모가 아닌 문 대통령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앞서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지난 5일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엄중히 지켜보고 있다"고 언급한 바 있지만, 이때에도 문 대통령의 직접적인 메시지는 나오지 않았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지시가 오늘 오전 이뤄졌다면서 "지금이 말씀을 전할 때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두고 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 여론과 그 파문이 날로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옵니다.

나아가 일부에서지만 더불어민주당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대패한 것을 보며 심상치 않은 여론을 청와대가 체감했을 것이라는 추측도 흘러나옵니다.

그러나 청와대 복수의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전부터 검경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해왔다"며 "진작 메시지를 내려고 했지만, 참모들의 반대로 유보했던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이 마무리된 만큼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경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위험이 적어지면서 오늘의 '철저한 수사' 메시지가 나왔다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또 오늘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간 면담을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오늘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최근 면담 요청이 있었다"며 "그 면담에 대해 어떻게 할지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 후보가 후보로 선출된 것과 관련해 "민주당 당원으로서 이 지사의 후보 지명을 축하한다"며 "경선 절차가 원만하게 진행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