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로야구 KIA 내야수 나주환 은퇴…잔류군 지도자로 새 출발

프로야구 KIA 내야수 나주환 은퇴…잔류군 지도자로 새 출발

유병민 기자

작성 2021.10.12 1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로야구 KIA 내야수 나주환 은퇴…잔류군 지도자로 새 출발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 내야수 나주환이 19년간의 현역 생활을 마감하고 은퇴합니다.

KIA는 오늘(12일) KBO 사무국에 나주환의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습니다.

최근 구단에 현역 은퇴 의사를 건넨 나주환은 KIA 잔류군에서 유망주 선수들을 지도할 예정입니다.

나주환은 구단을 통해 "현역 생활의 마지막 기회를 준 KIA 구단과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지도자로서 후배들이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각오를 보였습니다.

북일고를 졸업하고 2003년 두산 베어스 유니폼을 입고 데뷔한 나주환은 올해까지 통산 1천506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안타 1천18개, 홈런 89개, 타점 496개를 남겼습니다.

두산을 떠나 2007년 SK 와이번스(SSG 랜더스의 전신)로 이적했고, 2019년 말 무상 트레이드로 KIA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