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 EU 주도 메탄 감축협약에 24개국 가세

미 · EU 주도 메탄 감축협약에 24개국 가세

김경희 기자

작성 2021.10.12 11: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 EU 주도 메탄 감축협약에 24개국 가세
▲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

미국과 유럽연합이 강력한 온실가스 메탄을 감축하기 위해 주도하는 협약에 24개국이 가세하기로 했습니다.

dpa 통신, 워싱턴포스트 등에 따르면 프란스 티메르만스 유럽연합, EU 부집행위원장과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는 현지시간 11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 회의 뒤 '국제메탄서약' 가입국이 이같이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가입국은 기존 계획에 따라 2030년까지 메탄 배출량을 2020년 대비 최소 30% 줄이게 됩니다.

케리 특사와 티메르만스 부집행위원장은 "메탄 배출을 빠르게 줄이는 것은 지구 기온 상승폭을 섭씨 1.5도로 제한하는 가장 효과적인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국제사회는 2015년 파리 기후변화협정을 통해 2100년까지 지구의 평균 기온 상승 폭을 산업화 이전 대비 1.5도 이하로 제한하도록 노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습니다.

메탄은 이산화탄소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이 존재하는 온실가스이지만 단시간에 지구를 데우는 속성이 이산화탄소보다 훨씬 강합니다.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에 따르면 산업혁명 이후 지구 평균 기온을 1도 상승하게 하는데 메탄이 절반 정도의 영향을 미쳤습니다.

이번 서약에 새로 가입하는 국가들은 독일과 캐나다, 프랑스, 일본,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등이며, 미국과 EU, 영국, 아르헨티나 등 9개 국가는 이미 서약하기로 약속한 상태입니다.

이번에 24개 국가가 서약에 동참하기로 하면서 전 세계 상위 20개 메탄 배출 국가 중 9개 국가가 서약에 참여하게 됐지만, 중국, 러시아, 인도 등 3대 메탄 배출 국가는 아직 서약 의사를 밝히지 않았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