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승민 "이달 20∼25일 잭팟 터트릴 것…흠 없어야 이재명 상대"

유승민 "이달 20∼25일 잭팟 터트릴 것…흠 없어야 이재명 상대"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10.12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승민 "이달 20∼25일 잭팟 터트릴 것…흠 없어야 이재명 상대"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이 "이재명 경기지사같이 많은 흠이 있는 후보를 상대하려면 흠이 없어야 마음 놓고 공격을 할 것 아닌가"라며 당내 경쟁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을 동시에 비판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오늘(12일) CBS 라디오에서 "윤 후보는 일단 본인이나 처, 장모의 여러 가지 수사가 걸려 있고 준비가 안 돼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윤 후보와 역술인으로 알려진 천공스승과의 관계도 재차 지적하면서 "대통령이 어떤 사람들의 말에 귀를 빼앗기느냐가 굉장히 중요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공직자가 아닌 최순실 말에 휘돌려서 국민의 분노가 촉발된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이어 "정치는 합리나 상식의 영역이 돼야 하는데, 북한이 쳐들어와서 점령하는데 그런 사람에게 물어보고 할 것인가. 경제정책을 하는데 그런 걸 물어보고 할 것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홍준표 의원을 향해서는 "젊은 층 지지를 얻는 것이 굉장히 부럽다"면서도 "디테일에 약하고 공약 같은 것을 보면 좀 오락가락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홍 후보의 막말도 흠이어서, 이 지사를 공격할 때도 오십보백보의 차이밖에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에 대해선 "개혁·합리적 보수를 주장했던 사람으로서 거기에 동감하는 후보가 한 분이라도 계시는 것이 좋다"며 "이재명 후보를 효과적으로 공격하는 부분도 상당히 좋게 본다"고 평가했습니다.

유 전 의원은 "이재명 지사가 가장 두려워하는 후보는 저"라며 "제가 속도가 느리기는 한데 꾸준히 올라가다 보면 한번은 잭팟을 터트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잭팟을 터트려 골든크로스를 이루는 시점'에 대해선 "10월 20∼25일 사이"라며 "10월 31일까지만 뒤집어지면 (국민의힘) 후보는 유승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