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통영서 어선 전복돼 12명 구조…부산서 레저보트 침몰

통영서 어선 전복돼 12명 구조…부산서 레저보트 침몰

장세만 환경전문기자 jang@sbs.co.kr

작성 2021.10.12 0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1일) 낮 경남 통영 매물도 인근에서 12명이 탄 어선이 전복됐다가 다행히 모두 구조됐습니다. 부산에서도 9명을 태운 레저보트가 파도에 뒤집히는 등 전복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장세만 기자입니다.

<기자>

거센 파도가 몰아치는 가운데 뒤집힌 선박 위에 사람들이 모여서 앉아 있습니다.

얼마 후 도착한 해양경찰관이 안전줄을 이용해 사람들을 다른 배로 옮깁니다.

[통영 해경 관계자 : 여기 배에 붙을 수 있겠어요? 안 돼? 한 명씩 갈게요.]

어제 낮 12시 10분쯤 경남 통영시 매물도 동쪽 약 8㎞ 해상에서 12명이 타고 있던 4.5톤 어선이 전복됐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해경이 12명을 모두 구조했는데,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걸로 전해졌습니다.

해경은 스킨스쿠버 등을 위해 먼바다로 나갔던 배가 날씨가 나빠지면서 높아진 파도 때문에 뒤집힌 걸로 보고 있습니다.

---

어제 오전 11시 10분쯤 부산 남형제도 인근 해상에서 5톤급 레저보트 1척이 전복돼 침몰했습니다.

이 사고로 보트에 타고 있던 9명이 물에 빠졌다가 1시간 만에 구조됐습니다.

해경은 갑자기 많은 양의 바닷물이 보트 안으로 들이치면서 보트가 전복된 걸로 보고 있습니다.

---

어제 낮 2시 20분쯤 서울 성동구의 한 단독주택에서 불이 났습니다.

거주자 3명은 모두 외출 중이어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주택 내부가 완전히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천만 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