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미 서훈 "남북 · 북미관계 전반적 협의…종전선언도 포함"

방미 서훈 "남북 · 북미관계 전반적 협의…종전선언도 포함"

전형우 기자

작성 2021.10.12 04: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방미 서훈 "남북 · 북미관계 전반적 협의…종전선언도 포함"
미국을 방문한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미국 측과 종전선언을 포함해 남북·북미관계와 관련한 전반적 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실장은 워싱턴DC 인근 로널드 레이건 공항에서 일부 특파원과 만나 "남북 간의 연락채널이 다시 소통이 됐고 (미국 측과) 남북관계나 북미관계를 한 번쯤 점검하고 전반적으로 협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종전선언과 관련해 미국 측의 긍정적인 반응을 기대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종전선언도 그 일부가 될 것이고 포함해서 같이 논의를 하게 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서 실장은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논의 여부에 대해서는 "어차피 비핵화 협상이 진행된다면 제재 완화 문제도 같이 논의돼야 하는 사항"이라며 "하여간 전반적으로 미국과 깊이 있게 의논을 좀 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남북 간 대화와 관련해서는 "남북관계는 아직 본격적으로 시작이 안 돼 있다.그런 문제도 전반적으로 논의를 할 것"이라며 "머지않아 시작이 되지 않겠느냐"고 했습니다.

연내 개최가 합의된 미중 정상회담에서 북한 문제가 의제가 될지에 대해서는 "미중 정상회담을 하게 되면 한반도 문제가 당연히 주요 의제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서 실장은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의에서는 남북 간 통신연락선이 복원된 상황에서 남북 및 북미 간 대화의 물꼬를 트고 이를 비핵화 협상으로 이어나갈 방안이 포괄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뉴욕 유엔총회에서 제안한 종전선언을 토대로 북미 간 교착을 해소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임기 내 화상 남북정상회담이나 내년 2월 베이징 동계 올림픽을 계기로 한 남북 정상회담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어 설리번 안보보좌관과의 협의에서도 논의가 있을지 주목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