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 '화천대유' 김만배 씨 14시간 조사…로비 의혹 부인

검찰, '화천대유' 김만배 씨 14시간 조사…로비 의혹 부인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10.12 0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검찰, 화천대유 김만배 씨 14시간 조사…로비 의혹 부인
검찰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씨를 14시간가량 소환 조사했습니다.

김 씨는 검찰청사를 나서며 취재진 앞에 "검찰 조사에서 성실히 소명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또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 논란과 관련해 "의심의 여지 없이 화천대유 것"이라며 "화천대유는 내 개인 기업"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정영학 회계사 녹취록에 대해서는 "정영학 회계사와 한 번도 진실된 대화를 해본 적이 없다"며 녹취록의 신빙성을 깨뜨리는 듯한 설명도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김 씨를 상대로 정·관계 로비 의혹도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 씨에 대한 추가 소환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