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6선 성공…2025년까지 연임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6선 성공…2025년까지 연임

서대원 기자

작성 2021.10.11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6선 성공…2025년까지 연임
조정원(74세) 세계태권도연맹(WT) 총재가 2025년까지 세계태권도 수장으로서 중책을 이어가게 됐습니다.

WT는 오늘(11일) 화상으로 진행한 차기 집행부 선거에서 4년 임기의 총재직에 단독 입후보한 조 총재를 재선출했습니다.

전자투표에서 조 총재는 찬성 129표, 반대 2표로 압도적인 지지를 받았습니다.

이로써 조 총재는 WT 수장으로서 여섯 번째 임기를 이어가게 됐습니다.

2004년 6월 고(故) 김운용 전 총재의 잔여 임기 10개월을 맡아 세계연맹을 이끌기 시작한 조 총재는 2005년, 2009년, 2013년, 2017년에 차례로 연임에 성공해 17년 동안 총재직을 수행해 왔습니다.

2009년 선거까지는 경선을 치렀지만, 이후에는 모두 조 총재 홀로 출마했습니다.

조 총재 재임 기간 WT는 태권도의 올림픽 정식종목 유지 및 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 정식종목 채택 등의 성과를 냈습니다.

판정의 공정성 강화를 위해 전자호구 시스템과 비디오판독제 등을 도입했으며, 공격적인 경기 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차등 점수제를 적용하고 경기장 크기도 축소하는 등 끊임없이 변화를 시도해 왔습니다.

조 총재는 이번에 연임 의사를 밝히면서 WT가 창설 50주년이 되는 2023년까지 가장 존경받고 투명한 국제경기연맹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태권도의 흥미를 배가시키기 위해 프로리그, WT 시범단 선수권대회, 어반 챔피언십 등 새로운 대회를 창설할 계획도 밝혔습니다.

또한 성평등 기조에 앞장서 온 WT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력해 2028년 로스앤젤레스(LA) 올림픽에 혼성단체전이 태권도 메달 종목으로 포함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습니다.

조 총재는 어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집행위원회에서 신임 5개 대륙연맹 회장단에 축하 인사를 건넨 뒤 "내년 2월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IOC 총회에서 2028년 LA 올림픽 종목이 결정된다"고 전하며 대륙연맹이 어느 때보다도 단결, 화합해 WT가 최고의 국제연맹이 될 수 있게 노력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사진=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