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낙연 캠프 "결선투표 실시하라" 이의 신청서 공식 제출

이낙연 캠프 "결선투표 실시하라" 이의 신청서 공식 제출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10.11 16: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낙연 캠프 "결선투표 실시하라" 이의 신청서 공식 제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이재명 대선후보의 선출로 결정된 경선 개표 결과와 관련해 이른바 '무효표 처리'를 취소하고 결선투표를 실시하라는 내용의 이의신청서를 당에 공식 제출했습니다.

이낙연 캠프 종합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오늘(11일) 오후 여의도 중앙당사를 찾아 당 총무국에 이의신청 서류를 냈습니다.

서류봉투에는 '특별당규 59조 1항 유권해석에 대한 이의신청서'라고 적혔습니다.

특별당규 59조 1항은 '경선 과정에서 후보자가 사퇴하는 때에는 해당 후보자에 대한 투표는 무효로 처리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낙연 캠프는 전날 마지막 경선에서 이 후보가 누적 득표율 50.29%를 기록해 대선후보로 선출되자 긴급회의를 열어 당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당 선관위는 경선에서 중도사퇴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김두관 의원의 득표를 특별당규에 따라 무효로 처리한 바 있습니다.

유효표로 인정할 경우 이 후보는 과반에 실패한 만큼 결선투표를 치러야 한다는 게 이 전 대표 측 주장입니다.

최 의원은 이의신청서 제출 후 기자들과 만나 "결선투표를 위한 이의제기와 관련해 당 최고위가 적극적으로 논의하고 수용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을 담았다"며 "결선투표를 치러야 그게 진정한 원팀으로 가는 길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당 선관위는 이의신청서가 접수된 만큼 즉각 논의에 착수할 방침입니다.

다만 이 전 대표 측은 지난달에도 선관위 등을 상대로 이의제기를 했다 받아들여지지 않은 만큼 '무효표 처리'가 번복될 가능성은 크지 않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