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대장동 의혹' 김만배 검찰 출석…"여러 의혹, 편집한 녹취록 탓"

'대장동 의혹' 김만배 검찰 출석…"여러 의혹, 편집한 녹취록 탓"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1.10.11 09:50 수정 2021.10.11 10: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대장동 의혹 김만배 검찰 출석…"여러 의혹, 편집한 녹취록 탓"
대장동 개발 사업을 둘러싼 의혹의 핵심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가 오늘(11일) 오전 9시 48분에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했습니다.

김 씨는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으러 나오면서 "소동을 일으켜 매우 송구하다"며 "수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김 씨는 또 천화동인 1호 소유주 논란에 대해서 본인이 실소유주가 맞다며 제3자가 개입해 있다는 논란을 일축했습니다.

이러한 의혹이 제기된 이유에 대해서는 "수익금 배분 등을 둘러싼 갈등 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편집한 녹취록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씨는 불법적인 자금 거래가 이뤄진 적이 없는 만큼 검찰이 자금 입·출금 기록을 살펴보면 의혹이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씨의 법률 고문단이 '호화 법률 고문단'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자신의 방어권 차원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선고에 권순일 전 대법관을 통해 영향력을 행사한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는 "우리나라 사법부가 호사가들이 추측하고 짜깁기하는 생각으로 움직일 수 있는 곳이 아니다"라며 부인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김 씨를 상대로 의혹 전반을 확인할 예정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